[언론보도] 강릉커피축제, 코로나 4차 대유행에 11월로 연기

강릉커피축제 | 조회 13 | 작성일 2021-09-10
지난 2019년 강릉커피축제 당시 모습.(뉴스1 DB)

강원 강릉지역 최대 축제인 강릉커피축제가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11월로 연기됐다.

강릉문화재단는 최근 제13회 강릉커피축제 3차 자문위원회를 열고 당초 10월 6~9일 개최 예정이던 해당 축제를 한달가량 늦춘 11월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.

이에 따라 올해 강릉커피축제는 오는 11월 25~28일 4일 간 강릉대도호부관아 등에서 온·오프라인을 병행한 형태로 개최된다.

축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기존 오프라인 행사는 일부 축소되며 커피 감성캠프, 드라이브 인 무비 등 가족단위 소규모 프로그램과 라이브커머스, 온라인 세미나, 공연 등 온라인 송출을 적극 활용하여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.

강릉문화재단 관계자는 “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일정이 연기된 만큼 보다 안전한 축제를 만드는 데 만전을 기할 것”이라고 말했다.


wgjh6548@news1.kr
  • 첨부파일이 없습니다.
다음글
[언론보도] 가을축제 정상화 조짐 "최대한 대면 개최"
현재글
[언론보도] 강릉커피축제, 코로나 4차 대유행에 11월로 연기
이전글
[언론보도] 강릉만의 차별화된 커피축제 만든다